서브이미지

[이씨] 문순공(文純公) 이 황(李 滉, 1501∼1570)


퇴계 이황 선생 영정
 

초명은 서홍(瑞鴻), 자(字)는 경호(景浩), 초자(字)는 계호(季浩), 호(號)는 퇴계(退溪)·도옹(陶翁)·퇴도(退陶)·청량산인(淸凉山人), 시호(號)는 문순(文純), 진사 식(埴)의 아들. 예안(禮安) 출신. 1534년 식년문과(式年文科)에 을과(乙科)로 급제, 부정자(副正字)·박사(博士)·전적(典籍)·호조 좌랑(戶曹佐郞) 등 여러 청요직(淸要職)을 거쳐 1542년 충청도 암행어사(忠淸道暗行御史)가 되고, 이어 문학(文學)·장령(掌令) 등을 지낸 뒤 대사성(大司成)이 되었다. 

그후 사복시정(司僕寺正)·응교(應敎)를 거쳐 단양(丹陽)과 풍기(豊基)의 군수(郡守)를 지내고 1554년 형조(刑曹)와 병조(兵曹)의 참의(參議)에 이어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를 역임했으며, 그후 부제학(副提學)·공조 참판(工曹參判)을 지냈다.

1566년(명종 21) 공조 판서(工曹判書), 이어 예조 판서(禮曹判書), 1568년(선조 1) 우찬성(右贊成)을 거쳐 양관 대제학(兩館大提學)을 지내고 다음해 고향에 은퇴했다.

 

도산서원(陶山書院)

사적 제170호.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토계리에 세운 서원.
1574년(선조 7) 지방유림의 발의로 도산서당의 뒤편에 창건하여 이황의 위패를 모셨다. 1575년 선조로부터 한석봉(韓石峰)이 쓴 '도산'(陶山)의 사액을 받았다.
영남유림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으며,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 당시에도 훼철되지 않고 존속한 47개 서원 중의 하나였다. 
경내에는 5,000여권에 이르는 장서와 도산십이곡 등의 판목 3,200여점, 유물 16점을 보관하고 있다.
 
 

주자학(朱子學)을 집대성(集大成)한 대유학자로 이 이(李 珥)와 함께 유학계(儒學界)의 쌍벽을 이루었으며, 도산서원(陶山書院)을 창설하여 후진 양성과 학문의 연구에 전심, 끝까지 학자적 태도에만 철저했다. 시문(詩文)은 물론 글씨에도 뛰어났고 겸허(謙虛)한 성격의 대학자로서 중종(中宗)·명종(明宗)·선조(宣祖)의 지극한 존경을 받았다. 

영의정(領議政)에 추증(追贈), 문묘(文廟) 및 선조(宣祖)의 묘정(廟庭)에 배향(配享), 단양(丹陽)의 단암서원(丹巖書院), 괴산(槐山)의 화암서원(華巖書院), 예안(禮安)의 도산서원(陶山書院)을 비롯, 전국의 수십개 서원(書院)에 제향(祭享)되었다.

 
퇴계 이황 선생 묘소
경북 안동시 도산면 토계리